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밀회' 죄 값을 치르고 새 삶 선택한 김희애, 유아인과 끝나지 않은 사랑





‘밀회’ 최종회가 6.6%를 기록하며 최고 시청률로 종영했다.



JTBC 월화드라마 ‘밀회’의 마지막회 시청률이 6.6%(닐슨 코리아 수도권 유료가구 광고 제외 기준)를 기록했다. 이는 ‘밀회’의 시청률 중 가장 높은 수치다. 분당 최고 시청률은 8.8%.



혜원(김희애)은 자신의 죗값을 치르기 위해 서회장(김용건) 일가의 모든 비리 파일을 가지고 검찰에 자수했다. 성숙(심혜진)의 비자금 내역과 서회장과 인겸(장현성) 집안의 거래 과정 등이다.



먼저 성숙이 피의자 신분으로 법정에 섰다. 서회장과 인겸, 영우(김혜은)도 마음 편히 있을 순 없었다. 언제 검찰 조사가 들어올 지 몰라 전전긍긍, 노심초사하는 모습이었다.



혜원의 용기 있는 선택에 선재(유아인)는 응원했다. 법정에 선 혜원을 향해 따뜻한 미소를 건 냈으며, 혜원이 수감되어 있는 교도소에도 찾아가 “그래도 같이 한 번 살아는 봐야 한다”며 기다릴 것을 밝혔다. 결국 혜원과 선재의 사랑은 권력과 비리 앞에 무너지지 않았다.



한편 '밀회' 후속으로는 1994년도 국민 드라마 ‘서울의 달’을 모티브로 한 작품 ‘유나의 거리’가 방송된다.



‘유나의 거리’는 이희준, 김옥빈 등이 출연하며 오는 19일 밤 9시 50분 첫 방송 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