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오승환 12경기 연속 무실점, "팀이 지면 소용없다"





‘끝판왕’ 오승환(32·한신)이 무실점 행진을 12경기로 늘렸다.



오승환은 13일 일본 돗토리현 요네코구장에서 열린 2014 일본프로야구 히로시마 도요카프와 원정경기에서 1-1로 맞선 연장 10회 말 2사 만루 위기에서 구원등판했다. 11회말까지 1⅓이닝 1피안타 1볼넷 2탈삼진 무실점을 기록했다.



오승환은 1-1 동점으로 맞선 연장 10회 말 2사 만루 상황에서 마운드에 올랐다. 오승환은 히로시마 4번 브래드 엘드레드를 상대로 직구로 정면승부했다. 5구째 바깥쪽 높은 149km 직구로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우며 쾌조의 출발을 보였다.



오승환은 11회 말 실점 위기에 처했다. 첫 타자 히로세 준을 2구 만에 좌익수 뜬공 처리 후 대타 다나카 고스케와 10구까지 가는 풀카운트 승부 끝에 3루타를 맞고 위기에 몰렸다. 이로써 36타자 연속 노히트 행진 기록은 깨졌다.



하지만 오승환은 위기에 강했다. 후속타자 기무라 쇼고에게 볼넷을 내준 오승환은 이시하라 요시유키의 투수 앞 땅볼 때 홈으로 파고들던 3루 주자를 잡아냈고, 나카히가시 나오키를 삼진으로 돌려세우며 이닝을 끝냈다. 그렇게 오승환은 두 번의 위기를 벗어났다.



후속타자 기무라 쇼고를 고의 4구로 1루에 내보낸 오승환은 결정적인 호수비로 위기를 넘겼다. 투수 앞 땅볼 때 홈으로 파고들던 3루 주자를 잡아냈다. 또 2사 1·2루에서도 오승환은 나카히가시 나오키를 헛스윙 삼진 돌려세우며 위기를 극복했다.



하지만 한신은 히로시마에 끝내기 패배를 당했다. 12회 말 구원등판한 가즈히토가 선두타자 에이신에게 좌월 홈런을 허용하며 1-2로 패했다. 한신은 22승18패로 센트럴리그 3위를 유지했다.



오승환은 11회말 홈 송구 수비에 대해 “글러브로 토스하는 게 가장 안전한 방법이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1이닝 소화는 이전부터 준비해왔다”며“하지만 팀이 지면 소용없다”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오승환은 총 투구수 30개로 스트라이크 17개, 볼 13개를 기록했다. 1⅓이닝을 던지며 시즌 평균자책점을 1.80에서 1.65로 낮췄다. 시즌 3번째 홀드도 기록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