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밀회, 자수 결심하고 찾아온 혜원에게 선재 "몸으로 기억해야지!"



‘밀회’ ‘마지막회’. [사진 JTBC 월화드라마 ‘밀회’ 방송 캡처]












‘밀회’ ‘마지막회’.



화제의 드라마 JTBC 월화드라마 ‘밀회’가 높은 관심 속에 종영했다.



13일 방송된 ‘밀회’ 마지막회에서 혜원(김희애)은 선재(유아인)의 집을 찾았다.



혜원은 모든 비리에 대해 자수할 결심을 굳히고 선재에게 이를 고백했다. 선재는 혜원에게 차를 대접했다. 혜원은 “지금 이 시간은 이 차 맛으로 기억해둘게”라고 말했다.



선재는 “차는 무슨. 몸으로 기억해야지”라고 말하며 혜원에게 다가가 키스했고 이후 두 사람은 한 침대에 누워 다정한 모습을 연출했다.



이후 교도소에 수감된 혜원은 선재와 다시 만났다. “하루든 몇 년이든 함께 살아보자”라는 선재의 제안에 미소로 화답했다.



한편 마지막 장면에는 이선재가 피아노를 치는 모습이 등장했다. 이선재는 “나는 매일 그렇게 당신을 만져요. 언제나 겁나 섹시한 당신”라며 오혜원을 향한 그리움을 드러냈다. 교도소에 있는 오혜원은 마치 이선재의 연주를 듣는 듯 편안한 미소를 지으며 해피엔딩을 맞았다.



온라인 중앙일보

‘밀회’ ‘마지막회’. [사진 JTBC 월화드라마 ‘밀회’ 방송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