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병언 16일 소환

인천지검 특별수사팀(팀장 김회종 차장)은 13일 유병언(73) 청해진해운 회장에게 오는 16일 오전 10시까지 검찰에 출석하라고 통보했다. 수사팀 관계자는 “유 회장은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검찰은 유 회장이 소환에 불응할 경우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강제연행할 방침이다. 유 회장은 유령회사를 세워 오랜 기간 계열사 수십여 곳으로부터 상표권 수수료와 컨설팅비, 부정 급여와 사진 강매 등으로 수백억원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현재 유 회장은 기독교복음침례회(세칭 구원파)의 본산인 경기도 안성의 금수원에 은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 불응 땐 강제 연행

 앞서 검찰은 소환에 불응한 유대균씨에 대해 이날 체포 및 수색영장을 발부받아 신병 확보에 나섰다. 검찰은 서울 염곡동 세모타운의 유씨 자택에 수사관을 보냈다. 이어 강제로 문을 연 뒤 오후 6시15분쯤 집 안을 수색했으나 집이 비어 있어 체포에 실패했다. 한편 이강세(73) 전 아해 대표이사는 이날 구속영장이 발부돼 수감됐다.



인천=노진호 기자







기독교복음침례회(구원파) 및 유병언 전 회장 관련 정정 및 반론



본 인터넷 신문은 지난 4월 16일 이후 기독교복음침례회와 유병언 전 회장 관련 보도에 대하여 다음과 같이 정정 및 반론보도문 게재합니다.



유 전 회장이 달력을 500만원에 관장용 세척기는 1000만원에 판매한 사실이 없으며, 금수원에는 비밀지하 통로나 땅굴은 존재하지 않으며 유 전 회장과 기독교복음침례회(구원파)가 오대양사건과 무관함은 지난 세 차례 검찰 수사 결과에서 밝혀졌으며 이는 지난 5월 21일 검찰이 공문을 통해 확인해 준 바 있으며, 유 전 회장이 해외밀항이나 프랑스에 정치적 망명을 시도는 검찰 수사 결과 사실무근으로 확인되었습니다. 이에 해당보도를 바로 잡습니다.



또한, 유병언 전 회장은 청해진해운 관련 주식을 소유하거나 4대보험이나 국민연금을 받은 사실이 없으므로 실소유주나 회장이라 할 근거가 없으며, 유 전 회장은 1981년 기독교복음침례회 창립에 참여한 사실이 없고 해당교단에 목사라는 직책이 없으며, 유 전 회장 일가의 재산으로 추정되는 2400억의 상당부분은 해당 교단 신도들의 영농조합 소유의 부동산이며, 기독교복음침례회에는 해당 교단을 통하지 않고는 구원을 얻을 수 없거나 구원받은 후에는 죄를 지어도 죄가 되지 않는다는 교리는 없으며, '세모'는 삼각형을 '아해'는 '어린아이'를 뜻하며, 옥청영농조합이나 보현산영농조합 등은 해당 영농조합의 재산은 조합원의 소유이며, 기독교복음침례회 내에는 추적팀은 존재하지 않는 것으로 밝혀왔습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