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남 13개 시·군 잇는 순환버스도 달린다

전남 지역 13개 지자체의 주요 관광지를 연결하는 순환버스가 13일부터 운행을 시작했다. 전남도와 금호고속이 손을 잡고 펼치는 순환버스 사업은 5월부터 11월까지 7개월간 진행된다. 대상 지역으로 순천·여수·목포·광양·나주 등 5개 시와 장흥·보성·영암·해남·강진·담양·곡성·진도 등 8개 군이 포함된다.



순천~보성~장흥 등 6개 코스
역·터미널 출발 … 요금 9900원



 순환버스는 지역 관광 활성화와 관광객 편의를 위해 KTX와 보성~벌교~득량~순천 등을 경유하는 남도해양관광열차(S-train)의 출발·도착 시간에 맞춰 운행된다. 코스별로 오전 8~9시 버스터미널·역에서 시작해 오후 7시쯤 출발점으로 돌아온다.



 동부권 2개 코스(순천~보성~장흥, 장흥~보성~순천)와 광주 근교권(광주~담양~곡성)을 순환하는 버스는 화~일요일 운행한다. 동부권(순천~여수~광양)·서부권(목포~영암~장흥~해남)·광주 근교권(나주~강진~해남~장흥)을 잇는 버스는 토·일요일만 다닌다. 이들 순환버스는 광주 유스퀘어버스터미널을 비롯해 순천·목포시의 터미널·역 등을 오전 9시쯤 출발, 하루 9~10시간쯤 운행한다. 순환버스 승차권은 모든 노선이 9900원이다. 문의는 금호고속(062-360-8502).



장대석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