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연수가 다시 읽은 김연수

김연수
독서는 보편적이면서도 지극히 개인적인 경험이다. 그렇기에 작품을 세상에 내놓은 작가라 해도 작품에 대한 온전한 소유권을 주장할 수 없다. 독자의 마음을 거쳐간 작품은 각자의 기억과 시간이 맞물린 또 다른 무엇이기 때문이다.



10년만에 돌아본 『청춘의 문장들』
직업·불안 등 10개의 키워드 뽑아

 소설가 김연수(44)의 산문집 『청춘의 문장들』도 마찬가지다. “『청춘의 문장들』을 읽으면 대학 신입생 시절 기숙사로 올라가던 언덕길의 아카시아 향기가 떠오른다”는 독자의 말대로, 2004년 출간된 뒤 25쇄를 찍으며 독자와 함께 나이 먹어가는 이 책은 이제 김연수가 아닌 각자의 ‘청춘의 문장들’이 됐다.



 책의 출간 10주년을 기념해 나온 특별 산문집 『청춘의 문장들+』(마음산책)는 『청춘의 문장들』에 대한 ‘김연수 버전의 해설서’이자, 김연수의 다시 읽기다. 『청춘의 문장들』에서 10년이라는 시간, 청춘과 직업, 불안 등 10개의 열쇳말을 뽑아 그걸 주제로 그가 쓴 산문,서평가 금정연(33)씨와의 대담을 함께 묶었다.



 작가 자신이 쓴 해설서(?)답게 ‘『청춘의 문장들』을 쓸 때가 인생에서 가장 늙었다고 생각했던 시절’이었다거나 소설가 박완서(1931~2011) 선생이 졸지에 그의 부인이 된 사연 등 작가 김연수의 속내와 또 다른 면모를 발견하는 건 흥미진진하다.



 작가가 『청춘의 문장들』을 낼 무렵의 나이인 서른다섯 살이 되었다는 후배 소설가 김애란의 발문은 마치 이번 산문집을 마주한 독자들의 마음 같았다.



 “‘우리는 누군가와 반드시 두 번 만나는데, 한 번은 서로 같은 나이였을 때, 다른 한 번은 나중에 상대의 나이가 됐을 때 만나게 된다’는 걸 알게 됐다. 살다 보면 가끔은 두 번째 만남이 훨씬 좋기도 하다는 것도. (…) 이곳에 나보다 열 살 많은 선배가 10년 전에 옮겨놓은 문장들을 들여다보다, 결국 우리가 청춘에 대해 말한다는 건 아버지에 대해 말한다는 것과 같은 일일지도 모른다고 생각했다.”



 그러니 청춘의 문장은 삶의 문장일지도 모르겠다. 김연수가 두보의 시 ‘곡강’에 밑줄을 그으며 “우리에게는 떨어지는 꽃잎 앞에서 배워야 할 일들이 남아 있다. 어쩌면 인생이란 그런 것일지도 모르겠다” 고 말했듯. 



하현옥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