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골프여, 나의 배를 비웃지 마라

백석현(左), 키라데크(右)
육중한 몸을 이끌고 어슬렁거리는 모습이 곰 같다. 하지만 ‘필드의 곰’들은 자신들을 향한 부정적인 시선에 아랑곳하지 않는다. 100㎏이 넘는 몸무게 탓에 유연성이 떨어질 거라는 편견에도 “아니다”라고 자신 있게 말한다. 당연히 다이어트도 필요없다고 생각한다.



110㎏ 백석현, 아시아 상금 5위
요가형 체조로 유연성·체력 키워
"살 빠지면 오히려 스윙 망가져요"

 백석현(24·싱하)은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의 최중량 선수다. 110㎏이 훌쩍 넘는 그는 씨름 선수 같지만 아시아무대에서 잘나가는 골퍼다. 올해 아시안투어 상금랭킹에서 5위를 달리고 있고, 한국 선수 중 세계랭킹(186위)도 다섯 번째로 높다. 뚱뚱하면 허리나 골반 회전이 둔할 거란 편견에 대해 백석현은 “살이 좀 더 많은 거지 유연성과는 상관없다. 오히려 유연성은 우리가 더 좋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실제 백석현의 스윙은 물 흐르듯 부드럽다. 예전에는 파워풀한 스윙을 했지만 점차 유연성을 강조한 부드러운 템포 스윙으로 바꿨다. 그는 “부드럽게 템포 스윙을 하는 루크 도널드가 롤 모델”이라고 답했다. 유연성 강화 훈련도 빼놓지 않는다. 요가 동작이 포함된 스트레칭을 매일 하고 라운드 전에도 반드시 몸을 푼다.



 뚱뚱하면 체력이 빨리 고갈된다는 것도 부인했다. 백석현은 “대회 중 체력이 떨어진다는 느낌을 한 번도 받지 않았다. 대회가 4, 5주 연속 이어지면 힘든 측면은 있다”고 털어놓았다. 조종현(45) JDI스포츠센터 대표이사는 “뚱뚱하다고 해서 유연성과 체력이 떨어진다고 말할 순 없다. 골프는 덩치가 커도 체형에 맞는 근육만 잘 만들면 되는 운동”이라며 “박인비 선수도 통통한 편이지만 유연성은 전혀 떨어지지 않는다. 오히려 비거리를 늘리기 위해 살을 찌우는 선수들을 많이 봤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아시안투어 상금왕 키라데크 아피반랫(25·태국)과 지난 2월 PGA 투어 첫 승을 올린 케빈 스태들러(33·미국)도 대표적인 ‘뚱보 골퍼’다. 이들은 가볍게 쳐도 덩치 때문에 공이 멀리 나간다. 백석현은 “무거운 돌과 가벼운 돌이 같이 떨어졌을 때 충격은 다르다”라는 말로 임팩트 순간의 무게감 차이를 설명했다. 백석현의 최대 비거리는 330야드다. 스테이크 3개를 한 끼 식사로 먹는다는 백석현은 “살이 빠지면 오히려 스윙이 망가졌다”고 말했다.



김두용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