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양상문의 독한 야구, 출발이 좋다

양상문 LG 신임 감독(오른쪽)이 13일 롯데전에서 승리한 뒤 마무리 투수 봉중근과 포옹하고 있다. [뉴스 1]
양상문(53) 감독이 프로야구 LG 지휘봉을 잡자마자 이겼다. 13일 잠실구장에서는 양 감독의 취임식이 열렸다. LG 투수코치 시절 썼던 등번호 79번을 다시 단 양 감독은 “개인적으로 영광스럽지만 후배인 전임 감독이 물러난 상황에서 마냥 기뻐할 수 없다”고 말했다.



LG 감독 첫 경기 롯데에 5-0 완승
한 박자 빠른 투수 교체, 위기 탈출
"5할 승률까지 세리머니 안 할 것"
최경철 10년 만의 홈런에 박수만

 지난달 23일 김기태(45) 전 감독이 물러난 이후 LG는 6승11패에 그쳤다. 최하위로 떨어져 있는 LG의 상황이 위중한 만큼 신임 감독이 느끼는 부담도 크다. 양 감독은 “팀 분위기를 추스르는 게 가장 중요하다. 내가 과거 LG에서 4년(2002~2003년, 2007~2008년) 동안 있었기 때문에 지금의 역할을 맡은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깨끗하고 독한 야구’를 하겠다고 선언했다. 양 감독은 “페어플레이가 중요하다. 깨끗한 야구를 하겠다”면서도 “아울러 독하게 해야겠다는 생각도 갖고 있다. 10점 이상 이기고 있을 때도 도루를 지시할 수 있다. 1점이라도 더 내는 게 응원해주는 팬들에 대한 보답”이라고 말했다. 룰을 지키는 선에서 최대한 독하게 싸우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양 감독 자신부터 독해지기로 했다. 그는 “LG 승률이 5할에 이르기 전까지는 선수들과 세리머니를 하지 않겠다. 우리 타자가 홈런을 쳐도 (축하하는 의미의) 하이파이브를 하지 않을 생각”이라며 “세리머니 할 시간에 다음 전략을 생각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양 감독 취임식 전까지 LG는 승률 0.303(10승1무23패)에 그치고 있다.



 양 감독이 지휘봉을 잡은 첫 경기인 잠실 롯데전. LG 최경철이 0-0으로 맞선 5회 말 롯데 선발 옥스프링으로부터 솔로홈런을 때려냈다. 최경철이 대포를 터뜨린 건 2004년 5월 5일 롯데전에서 프로 데뷔 첫 홈런을 친 이후 무려 3660일 만이다. 10년 만에 홈런을 터뜨린 최경철을 양 감독은 요란하게 축하하지 않았다. 제자리에서 가볍게 박수만 치며 경기 전 했던 약속을 지켰다.



 가만히 더그아웃을 지키고 있었던 건 아니었다. 7회 초 투수 이동현이 선두타자 황재균에게 초구 스트라이크 이후 볼 네 개를 연달아 던지자 직접 마운드에 올라가 다독였다. 안정을 찾은 이동현은 실점 없이 7회를 막았다. 마운드 전문가답게 투수 교체 타이밍은 빠르고 과감했다. 8회 초 1사 1, 2루 위기에 몰리자 마무리 봉중근을 한 박자 빨리 등판시켜 불을 껐다. LG는 8회 말 3점을 보태 5-0으로 이겼다. 첫 경기에서 승리한 양 감독은 “오늘의 1승보다 선수들이 내가 원하는 것을 이해하게 돼 더욱 의미 있다. 선수들이 자신감도 얻은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삼성 중심타선 폭발 … 한화 4연패=대구에서는 중심타자들이 활약한 삼성이 7-1로 승리, 한화를 4연패로 밀어넣었다. 채태인은 1회 선취 2루타에 이어 3회에도 1타점 2루타를 때려냈다. 후속 최형우는 좌전안타로 채태인을 불러들였고, 3-1이던 5회 솔로홈런까지 터뜨렸다. 7회에는 박석민이 쐐기 솔로포를 쏘아올렸다. 마산에서는 NC가 9회 말 이호준의 끝내기 안타에 힘입어 KIA를 6-5로 이겼다. 두산은 SK를 9-6으로 꺾었다.



김효경 기자



◆프로야구 전적(13일)

▶LG 5-0 롯데 ▶삼성 7-1 한화

▶두산 9-6 SK ▶NC 6-5 KIA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