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건희 회장, 정상체온 회복

급성 심근경색으로 입원한 이건희(72) 삼성전자 회장이 저체온 치료를 끝내고 회복 중이다.



진정치료 하며 가수면 계속
"안정적 기능 회복 위한 조치"

 삼성그룹은 13일 “이 회장이 11일 오전 심장 혈관 확장수술을 받은 뒤 수면상태에서 저체온 치료를 받아 왔으며, 오늘 오후 2시 저체온 치료를 끝내고 정상체온으로 돌아왔다”고 밝혔다. 저체온 치료법이란 인체 조직에 혈류 공급이 원활하지 못한 상태에서 갑자기 재개되면 활성화산소 등 해로운 물질이 생길 수 있어 체온을 낮춰 조직 손상 우려를 최소화하는 치료법이다. 하지만 진정제 등 약물 투여가 이어지면서 이 회장의 가수면 상태는 계속되고 있다.



 삼성서울병원 측은 “심근경색과 심폐소생술(CPR)을 겪으며 약해진 심장에 갑작스럽게 부담이 가지 않도록 진정제를 투여해 의식 회복을 늦추며 최대한 안정적인 기능 회복을 유도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병원 관계자는 “저체온 치료 결과 심장 기능과 뇌파는 대단히 안정적”이라며 “상태가 안정기에 들어갔기 때문에 서두르지 않고, 안전하고 완벽한 의식 회복을 위해 당분간 진정치료를 계속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 회장은 이달 10일 오후 서울 한남동 자택에서 호흡곤란을 일으켜 인근 순천향대병원에서 심폐소생술 등 응급처지를 받았다. 이후 일원동 삼성서울병원으로 이송돼 심장 혈관 확장시술을 받았다. 심장 기능이 회복되면서 12일 오전 8시30분 심장박동 보조기구인 에크모(ECMO)를 제거했다.



최준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