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선급, '비리 간부' 퇴사 당일 자회사 임원에 임명

[앵커

해운 비리와 관련해 검찰 수사를 받고 있는 한국선급측에 해경관계자가 수사관련 정보를 거의 실시간으로 알려준 사실이 드러나, 물의를 빚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한국선급이 6000만 원이 넘는 연구비를 부정 사용한 팀장급 간부를 퇴사시키면서 바로 퇴사 당일에 자회사 본부장으로 임명한 사실이 확인됐습니다.

주정완 기자입니다.

[기자]

한국선급은 지난해 자체 감사에서 김 모 본부장과 이 모 팀장이 국고지원 연구비 카드를 부정사용한 사실을 적발했습니다.

카드 영수증엔 일반식당으로 표시됐지만, 실제론 유흥주점에서 쓴 겁니다.

이렇게 쓴 금액이 김 본부장은 150만 원, 이 팀장은 6100만 원입니다.

인사위원회에 회부된 이 팀장은 권고사직 형식으로 지난해 7월 회사를 그만뒀습니다.

하지만 어찌된 일인지 이 팀장은 퇴사 당일 한국선급의 자회사로 신재생에너지와 플랜트가 주종목인 아이케이알의 본부장으로 취임합니다.

이 팀장과 함께 연구비 유용사실이 적발된 김 본부장은 이미 아이케이알의 대표이사로 자리를 옮긴 상태였습니다.

한국선급은 잘못을 인정합니다.

[한국선급 관계자 : 당연히 저희가 잘못한 부분이고요. (두 사람이) 일을 오랫동안 같이 해왔거든요. 그런 사정으로 (채용) 요청을 했던 것 같고…]

취재진은 김 본부장과 이 팀장에게 해명을 요청했지만 거부했습니다.

JTBC 핫클릭

반복된 집계 오류, 늑장 정정까지…정부 혼란 가중해수부 "논의 없었다"…해경·언딘 중국 출장 의혹 증폭[단독] 해경 지휘관 회의…구조 대책보다 조직 걱정 급급해경, 해양구조협회 사무실 위법 대여? 무상 사용 의혹도해경 "21일 제대로 파악…변동 가능성에 공개 안해"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