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민간사찰, 부산 인질범 문 잠그고 20대女 잡고 한 말이…

[‘민간사찰’. 사진 kbs 방송화면 캡처]






‘민간사찰’.



부산 한 편의점에서 인질극을 벌이던 20대 남성이 경찰과 2시간여의 대치 끝에 검거됐다.



8일 오전 9시 50분쯤 부산 부산진구 양정동 동의과학대 인근의 한 편의점에서 20대 남성 이 모(27)씨가 여종업원을 인질로 삼아 경찰과 대치했다.



정신이 명확해 보이지 않는 이 남성은 흉기로 여 종업원을 위협하며 “내가 민간사찰 받고있다”며 “대통령을 불러 달라, 신문기자를 불러 달라”고 소리친 것으로 알려졌다. 범인은 진열대로 가게 입구를 막고 난동을 부렸다.



부산 인질극에 출동한 경찰은 범인을 설득하는 한편 편의점 인근에 특공대를 투입해 뒷문 창고와 앞유리를 깨고 잠입에 성공했고 결국 범인을 체포했다.



경찰은 이 씨를 부산진경찰서로 인계해 정확한 사건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민간사찰’. 사진 kbs 방송화면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