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유영 "XTM 최연소 아나운서 출신, 연기자 데뷔 준비 중"





 

XTM 아나운서 출신인 조유영(23)이 연기자 데뷔를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조유영은 올해 초 XTM에서 퇴사한 후 최근 지앤지프로덕션과 전속계약을 체결했다.



지앤지프로덕션은 “조유영과 매니지먼트 계약을 했다. 연기자로 데뷔시킬 계획이다. 이번 계약의 취지도 조유영이 연기 영역으로 발을 넓혀보자는 데서 시작됐다”고 전했다.



조유영은 2012년 XTM에 입사했다. 당시 2000대 1의 경쟁률을 뚫고 최연소 아나운서로 입사했다. 야구 전문 아나운서로 활동했고 tvN ‘더 지니어스:룰 브레이커’에 출연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