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재웅, 커밍아웃…남자가 좋냐는 질문에 정색하며 "난 괴물아니다"

[사진 '셰어하우스' 방송화면 캡처]




‘셰어하우스’에 출연 중인 패션디자이너 김재웅이 커밍아웃을 했다.



7일 올리브TV ‘셰어하우스’ 2회에서는 방송인 이상민, 최희, 가수 손호영, 모델 송해나 등이 출연했다.



이날 이상민은 김재웅에게 “솔직히 남자가 좋니? 여자가 좋니?”라고 물었다.



김재웅은 이상민의 질문에 정색하며 불편한 심기를 드러낸 뒤 “그만하자”며 혼자 집 밖으로 나가 한참 동안 생각하는 모습을 보였다.



한참 뒤 돌아온 김재웅은 “사실 열 명을 만나면 열 명이 ‘여자를 좋아하나 남자를 좋아하나’ 궁금해 한다”고 말했다.



이어 “나는 상민이 형이나 호영이 형처럼 똑같은 남자다. 단지 내가 한가지 다른 점이 있다면, 나는 여자를 안 좋아하고 남자를 좋아할 뿐이야”며 커밍아웃을 했다.



김재웅은 “그런데 그게 큰 죄가 되더라. 어렸을 때부터 항상 듣던 말이 ‘쟤 뭐야?’라는 소리였다”며 “나는 괴물이 아니다”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