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온주완 "대전 여자 다 사귀었다? 서울 여자는 쉽지 않아"





 

배우 온주완이 대전에서 인기가 많았다고 고백했다.



7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에는 영화 ‘인간중독’의 주연배우 송승헌·조여정·온주완과 김대우 감독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김대우 감독은 “온주완 별명이 ‘영·호남의 쓰나미’다. 과거에 꽤 여러 군데서 살았는데 사귀다 사귀다 더 만날 여자가 없어 서울로 왔다고 하더라”고 폭로했다.



온주완은 당황한 듯 보였지만 김대우 감독의 발언에 강하게 부정하지 않아 출연자들의 핀잔을 받았다.



온주완은 인기가 어느 정도였냐는 MC의 질문에 “내가 떴다 하면 욕하는 정도였다. 하도 만났던 분들이 많아서 만났던 친구들이 헤어진 지 얼마 안됐는데 다른 여자를 만나니까 그랬다”라고 말했다.



서울에서는 인기가 어땠냐고 묻자 온주완은 “서울은 쉽지 않다. 나는 비교도 안 된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