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잉락 총리, 권력남용으로 총리직 상실…"정국 혼란 예고"

잉락 친나왓 총리 [사진 = 중앙일보 포토 DB]






태국의 잉락 친나왓 총리가 권력남용을 이유로 총리직을 상실하게 됐다.



태국 헌법재판소는 잉락 총리가 타윈 플리안스리 전 국가안보위원회(NSC) 위원장을 경질한 것이 권력남용에 해당한다고 7일 판결했다.



잉락 총리는 태국 정계에서 막강한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는 탁신 친나왓 전 총리의 여동생이다. 2008년 부정부패와 권력남용으로 해외도피 중인 탁신 전 총리를 대신해 푸어 타이당을 이끌어왔다.



2011년 8월 취임 후 약 2년 반 동안 시위와 정쟁으로 바람 잘 날 없는 태국의 정국을 무난히 이끌었다. 그러나 지난해 말 탁신 전 총리의 사면과 귀국으로 이어질 뻔했던 포괄적 정치사면을 무리하게 추진하다 대대적인 반정부 시위에 직면했다.



이번 헌재의 판결로 인해 잉락 총리는 즉각 총리직을 상실했다. 태국 정국은 또다시 혼란 속으로 빠져들 게 됐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