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NBA] 헌신의 상징 듀란트, 마침내 농구왕

케빈 듀란트
‘헌신적인 수퍼스타(Unselfish Superstar)’ 케빈 듀란트(26·오클라호마시티 선더)가 생애 첫 미국프로농구(NBA) 정규리그 최우수선수(MVP)를 차지했다.



킹 제임스 제치고 NBA 첫 MVP
"나보다 팀" 소감에 동료들 눈물

 NBA 사무국은 7일 “기자단 투표 결과 듀란트가 1위 119표 등 총 1232점을 획득해 2013~2014 정규리그 MVP에 뽑혔다”고 밝혔다. 듀란트는 3년 연속 정규리그 MVP를 노리던 ‘킹’ 르브론 제임스(30·마이애미 히트)를 제쳤다. 2위 제임스는 1위 6표 등 891점에 머물렀다.



 2007년 신인 드래프트 전체 2순위로 시애틀에 입단한 듀란트는 2m6cm의 슈팅가드 겸 스몰포워드다. 2009~2010시즌부터 3시즌 연속 득점왕에 올랐다. 신인왕은 받았지만 MVP와는 인연이 없었다.



 듀란트는 올 시즌도 개인보다 팀을 생각했다. 주득점원이지만 무리한 공격을 지양하는 ‘가장 비이기적인 선수’였다. 그는 올 시즌 41경기 연속 25점 이상을 올린 뒤 명예로운 기록을 스스로 멈췄다. 팀보다 자신의 기록에 관심이 쏠리는 걸 원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듀란트는 올 시즌도 평균 32점으로 최근 5시즌 중 네 번째 득점왕을 차지했다. 리바운드 7.4개, 어시스트 5.5개를 올린 듀란트 덕분에 팀은 서부콘퍼런스 2위를 차지했다. 2013년 토네이도 희생자들을 위해 100만 달러를 기부하는 등 코트 밖에서도 모범생이다.



 듀란트는 MVP 시상식에서 “팀 동료들이 나로 인해 더 좋은 경기력을 발휘하는 것이야말로 내가 바라는 것”이라며 눈물을 훔쳤다. 동석한 선수들이 함께 울어줄 만큼 모두에게 인정받는 MVP였다. 제임스도 “누구보다 뛰어난 경기력을 선보인 듀란트의 MVP 수상은 당연한 일”이라고 축하했다.



박린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