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스윙은 최나연 퍼트는 박인비

미국에서 활약하는 프로 골퍼들은 최나연(27·SK텔레콤)의 스윙이 가장 뛰어난 것으로 보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의 스포츠 주간지인 스포츠 일러스트레이티드가 7일(한국시간) 발표한 LPGA 투어, PGA 투어, 챔피언스(시니어) 투어 선수 200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 결과다.



LPGA 선수들 "미래는 리디아 고"

 최나연의 스윙이 가장 좋다고 생각한 LPGA 투어 선수들의 비율은 26%였다. 다음은 카리 웹(20%), 수잔 페테르센(16%), 스테이시 루이스(10%) 순이었다. LPGA 선수들은 ‘앞으로 가장 좋은 성적을 낼 선수’로 리디아 고(17)를 압도적(79%) 1위로 꼽았다.



 LPGA 선수들은 PGA 투어 선수 중 미남 선수로는 애덤 스콧(91%)을 최고라고 봤다. 리키 파울러는 6%, 요즘 뜨는 스물한 살 조던 스피스는 3%에 불과했다. 애덤 스콧은 34세로 나머지 두 선수보다 나이가 많고 여자친구도 있다. 그래도 LPGA 선수들은 외모가 출중한 스콧을 꼽았다. LPGA 투어 선수 중 캐디와 데이트해봤다고 답한 선수는 23%였다.



 드라이버는 쇼, 퍼트는 돈이라는 격언은 최고 선수들에게 딱 들어맞았다. 선수들은 퍼트를 잘하는 선수와 드라이버를 멀리 치는 선수 중 퍼트 잘하는 선수가 되고 싶다고 했다. LPGA 투어에선 박인비(26·KB금융그룹)의 퍼트와 니콜 스미스의 거리 중 뭘 갖고 싶으냐고 물었는데 96%가 박인비를 꼽았다. 니콜 스미스는 지난해 신인으로 드라이브샷 거리 1위(275야드)를 했지만, 퍼트 순위 132위 에 그쳐 올해 투어 카드를 잃었다.



PGA 투어에선 브랜트 스네데커의 퍼트와 더스틴 존슨의 드라이브샷 중 76%가 스네데커를 꼽았다. PGA 투어의 응답자 중 절반이 넘는 선수(52%)는 지난해 마스터스에서 타이거 우즈가 잘못된 스코어카드에 사인하고도 벌타만 받은 이른바 ‘드롭게이트’에 대해 우즈가 실격됐어야 옳다고 여겼다.



성호준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