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암 포함 중대 질병 보험금…오래 살수록 더 많이 보장받는다

우리나라 암환자가 갈수록 늘고 있는 가운데 치료비 부담도 가중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신개념 CI 보험 눈길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2011년 암환자 6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83.5%가 암 진단을 받은 뒤 실직했다. 막대한 치료비 부담에 수입원마저 끊기게 되면서 경제적인 어려움을 겪게 된 것이다.



 실제로 암환자의 46.3%가 암 치료비가 ‘매우 부담된다’고 밝혔으며, 30.3%는 ‘부담이 된다’고 응답했다. 여기에 ‘약간 부담’이라고 대답한 19.8%를 포함하면 치료비에서 자유롭지 않은 암환자는 무려 96.5%에 달한다.



오래 살수록 암을 비롯한 중대 질병(CI·Critical Illness) 발병 시 더 많은 보장을 받을 수 있는 길이 최근에 열려 암환자의 경제적 고통을 덜어줄 수 있게 됐다.



교보생명의 ‘더든든한교보통합CI보험’은 나이가 들수록 보험금이 늘어나는 신개념 CI 보험이다. 이 상품은 암을 포함한 CI나 장기간병(LTC, 중증치매·일상생활장해) 상태 발생 시 보험금이 연령에 따라 단계별로 업그레이드된다.



 60세 미만에 CI나 LTC가 발생하면 기본보험금의 50%, 60세부터 80세 미만은 80%, 80세 이후에는 100%까지 받을 수 있다. 오래 살수록 보장 혜택이 커지는 것이다. 기존 CI 보험은 대부분 CI나 LTC가 발생하면 보험금의 50%만 미리 주고, 나머지는 사망 후에 지급한다.



 교보생명 관계자는 “그동안 CI와 LTC를 연령대에 맞게 보장해 주는 상품이 없었다”며 “이 상품은 나이에 따라 100%까지 단계적으로 늘어난 보험금을 받을 수 있어 치료비 걱정을 덜고 치료에 전념할 수 있도록 했다”고 설명했다.



 이 상품은 장점이 많은 보험이다. 먼저 CI는 물론 사망·장기간병 상태까지 평생 보장할 뿐만 아니라 두 번 보장형 특약 가입 시 중대한 암 등 다른 CI가 재발해도 한 번 더 보장받을 수 있다. 또 CI가 발생하면 보험료 납입이 면제돼 계속 보험료를 내야 하는 부담을 덜어준다.



 이 상품 하나로 본인을 비롯해 배우자와 자녀 3명까지 온 가족이 폭넓은 보장을 받을 수도 있다. 보험 가입 후에도 가족 구성원 변화에 따라 배우자나 자녀를 피보험자로 추가할 수 있고, 필요한 특약보장을 넣는 것도 가능하다.



 온 가족이 CI·입원비·실손의료비 보장을 받을 수 있도록 했다. 특히 의료비특약은 본인은 물론 배우자·자녀 총 5명까지 병원·약국 등에서 부담한 실제 의료비의 90%를 돌려받고, 입원특약은 입원 첫날부터 입원비를 받을 수 있다.



 경제적으로 여유가 있을 때는 보험료 추가 납입이 가능하며, 목돈이 필요할 땐 해약하지 않고 자금을 중도에 꺼내 쓸 수도 있다. 만 15세부터 60세까지 가입 가능하며, 주계약 보험가입 금액에 따라 최저 2.5%에서 최대 4% 보험료 할인 혜택도 있다.



 여기에 교보생명만의 차별화된 종합건강관리서비스가 제공된다. 주계약 7000만원 이상 가입 고객에게는 ‘교보헬스케어서비스’를, 2억원 이상 가입 고객의 경우 ‘교보헬스케어서비스플러스’를 받을 수 있다. 이는 평상시 건강관리부터 질병 발생 때 치료 지원 서비스까지 건강한 고객은 더욱 건강하게, 건강을 잃은 고객은 다시 건강할 수 있도록 보살펴 준다.



 교보헬스케어서비스는 건강관리·치료지원·질병관리교육·가족지원 등 4개 서비스를, 교보프리미어헬스케어서비스는 여기에 건강증진프로그램·차량에스코트·해외의료지원 서비스를 추가로 제공한다.



  서명수 재테크 칼럼니스트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