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진] 바티칸 스위스 근위대 서약식















































이탈리아 로마 바티칸에서 6일(현지시간) 서약식이 열렸다. 바티칸 스위스 근위대 신병들이 행진하고 있다. 한 근위병이 '성 삼위일체(Holy Trinity)'를 뜻하는 세 손가락을 하늘 위로 치켜들고 있다. 바티칸 스위스 근위대는 1506년에 설립됐다. 근위병은 스위스 국적의 미혼 남성으로 카톨릭 신도여야 한다. 이들은 키가 174cm 이상이며 턱수염을 기를 수 없다. 신병은 매년 5월 6일이 되면 신성로마제국이 교황령의 수도 로마를 침략한 1527년 전사한 147명의 스위스 근위대를 추모하며 충성 서약을 한다. [AP=뉴시스, 로이터=뉴스1]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