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진] 주인 기다리는 신발



세월호 침몰 사고 21일째인 6일 오전 진도 팽목항에 실종자 가족이 막내딸을 그리워하며 놓아둔 신발이 덩그러니 놓여 있다. 신발에는 “막내야 친구가 예쁜 신발 사왔다. 엄마, 언니, 오빠도 모두 보고 싶어 기다린다”는 가족들의 간절한 소망이 적혀 있다.



강정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