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삶과 추억] 소설 『실락원』 와타나베 준이치 별세

남녀의 성을 과감하게 묘사한 『실락원』의 저자 와타나베 준이치(사진)가 지난달 30일 전립선암으로 별세했다고 일본 언론들이 5일 보도했다. 80세.



 홋카이도에서 태어나 삿포로의과대를 졸업했다. 정형외과 강사로 근무할 당시 모교에서 심장이식 수술을 집도한 의사가 살인죄로 고발된 사건을 소재로 한 소설 『심장이식』(1969년 작)을 첫 작품으로 내놓았다. 의사의 윤리를 둘러싼 논란 속에 학내 반발이 심해지자 상경, 전업작가로 변신했다. 이어 70년에는 메이지시대 세이난 전쟁에서 부상한 군인 2명의 삶을 그린 소설 『빛과 그림자』로 일본 대중문학의 최고봉인 나오키상을 수상했다.



 초기에는 사회비평 소설이 주류였으나 이후 남녀의 본질을 다루는 연애소설에 힘을 쏟았다. 생전에도 “연애소설이 가장 힘들다”고 말하곤 했다. 중년 남성과 30대 유부녀의 격렬한 불륜을 그린 『실락원』(87년 작)은 300만 부의 베스트셀러가 됐다.



도쿄=김현기 특파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