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단독] "언딘과 중국 가라" 이용욱 전 국장이 해경 동행 지시

[앵커]

그런데 해경 직원에게 언딘과 함께 중국을 방문하라고 지시한 사람이 세모그룹 출신이어서 문제가 돼 교체됐던 이용욱 당시 해경청 정보수사국장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업무상 지시한 것일 수도 있지만 이 전 국장이 세모그룹 출신이라는 점에서 의문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박성훈 기자의 단독보도입니다.

[기자]

언딘이 중국을 방문할 때 해경이 동행하도록 지시한 사람이 이용욱 전 해경청 정보수사국장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해경 관계자는 당시 중국에 동행한 해경 직원에게 확인한 결과, "이용욱 국장이 가라고 해서 간 것"이라고 말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전 국장은 세모그룹 출신이자 구원파 신도였던 사실이 드러나면서 유병언 전 회장과의 관계가 논란이 됐습니다.

이 문제로 정보수사국장에서 물러나 대기발령을 받은 상태입니다.

해경 직원과 언딘이 중국 출장을 갈 당시 이 전 국장은 해수부가 주관하는 '인양 TF'팀에 해경 측 대표로 참여했습니다.

따라서 업무 차 중국 출장을 지시했을 수 있습니다.

이 국장의 지시가 내려진 건 지난달 26일이었고, 이 국장이 구원파였던 전력이 드러나며 유병언 회장과의 의혹 속에 대기 발령까지 난 것은 그로부터 나흘 뒤인 지난 30일이었습니다.

하지만 이 전 국장이 세모 출신이라는 점에서, 청해진해운이 인양 업체로 선정한 언딘의 중국 출장에 해경 직원을 함께 가도록 한 이유가 궁금증을 일으키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 이 전 국장은 해수부와 해경이 함께 기술 자문 회의를 거쳐 정부 대표로 해경이 가기로 한 것이고, 동행한 해경 모 직원이 조선공학과 출신이라는 점이 감안 된 것일 뿐이라고 해명했습니다.

JTBC 핫클릭

언딘 사업팀, 중국 인양업체 방문에 해경 직원 동행…왜?H사 대표 "청해진해운, 언딘으로 바뀐 이유 묻자 답답함 토로"급박했던 그날, 대기해야 했던 UDT…당시 영상 보니"UDT는요?" 가족 요청에도…장비·인력 부족했던 언딘 투입해수부 요청으로 현장 온 대형 바지선, 해경이 막았다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