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수색작업 중 의식 잃고 쓰러진 ‘언딘’ 민간잠수사 사망





















‘세월호’ 침몰사고 현장에서 수색작업 중이던 민간잠수사 이모(53)씨가 사망했다.





이 잠수사는 6일 새벽 6시께 유속이 약해지는 정조시간에 맞춰 사고 해역에서 선체 수색작업을 벌이던 중 의식을 잃고 쓰러져 해군 다이버들의 도움으로 구조돼 목포 한국병원으로 이송됐으나 끝내 숨졌다.



이모씨는 물 속으로 들어간 지 5분만에 교신이 끊겨 다른 잠수부들에 의해 구조됐으나 의식이 없는 상태에서 헬기로 목포 한국병원에 옮겨졌다.



병원 측은 7시10분께 환자가 이송돼 왔는데 상태가 워낙 좋지 않아 심폐소생술을 실시했으나 결국 숨을 거뒀다고 전했다.



범정부사고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사망한 민간잠수사 이모씨는 마린 인더스트리 측이 임시로 고용한 잠수사로, 희생자 수습작업에는 이날 처음으로 투입됐으며, 호흡곤란 증세를 보였다고 한다.



잠수사 사망으로 현재 사고해역 수색작업은 잠시 중단 됐다가 재개된 상태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뉴시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