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세월호 침몰, “사과할 시간 있으면 잠수부들 안마나 해달라”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이 3일 세월호 침몰사고 실종자 가족들을 위로하기 위해 진도 실내체육관을 방문했다.



3일 오후 1시 10분쯤 보좌관 한 명을 대동하고 실내체육관을 찾은 문 의원은 주변을 다니며 실종자 가족들을 위로했다.



문 의원을 발견한 한 실종자 가족은 “제발 아이들을 묻어줄 수 있게 찾아만 달라”고 호소했다.



노컷뉴스에 따르면 한 어머니는 “(정부 관계자들이) 사과하러 올 시간 있으면 잠수부들 안마해주고 밥해주면서 빨리 내 새끼들이나 찾아달라”고 울먹였다.



이 어머니는 “먼저 시신이라도 찾은 가족들을 보면 우리는 ‘축하한다’고 말하고 유가족들은 ‘미안하다’고 말한다”며 흐느꼈다.



이 어머니는 “국무총리와 장관도 다 필요없고 잠수부가 절실하다”고 빠른 수색을 다시 한번 부탁했다고 노컷뉴스가 전했다.



이에 문 의원은 “초기 대응이 미흡해 많이 아쉬웠는데 지금이라도 남은 가족의 마지막 희망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위로했다.



또 “마지막까지 희망을 놓지 마시고 견뎌달라”고 말했다.



문 의원은 체육관에서 실종자 가족들을 위로한 뒤 오후 2시쯤 나머지 실종가족들이 모여 있는 진도항으로 떠났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