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Q 건축허가 면적 전년比 0.8%↑…수도권 1.6%↓

[머니투데이 송학주기자 hakju@]


본문이미지
국토교통부는 올해 1분기 건축허가 면적이 전년동기대비 4.8% 증가한 2734만6000㎡(5만261동), 착공면적은 0.8% 증가한 2320만1000㎡(4만433동)로 집계됐다고 2일 밝혔다.

이 기간 수도권의 허가 면적이 1068만4000㎡로 1.6% 감소하고 착공 면적은 789만2000㎡로 16.9% 줄었다. 지방의 허가·착공 면적은 각각 1648만2000㎡, 1530만8000㎡로 9.4%, 13.3% 증가했다.

용도별 허가 면적은 주거용이 1034만8000㎡(10.1%↑), 상업용 786만5000㎡(4.9%↑) 등으로 증가했다. 공업용 335만6000㎡(4.9%↓)와 문교사회용 188만4000㎡(17.2%↓)가 각각 감소했다.

주거용 건축물의 경우 연립주택을 제외한 주거용 건축물의 신축이 전년동기대비 크게 증가했다. 다가구(26.7%↑), 다세대(18.8%↑)의 신축허가 증가가 두드러졌다.

규모별로는 연면적 100㎡ 미만 건축물이 전체의 43.8%인 2만2033동, 100~200㎡ 건축물이 9605동(19.1%), 300~500㎡ 건축물이 7232동(14.4%)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준공면적은 3.2% 증가한 2825만8000㎡(4만3112동), 수도권은 1106만4000㎡(9.8%↓), 지방은 1719만4000㎡(13.8%↑)이었다.

국토부 관계자는 "전년동기대비 주거용 건축물의 허가·착공·준공 면적 모두 증가했다"며 "특히 준공면적이 상대적으로 크게 증가했는데 지방(20.3%)이 수도권(3.6%)에 비해 큰 폭으로 증가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