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특혜설 커지는 구조업체 언딘, 대표는 해경 산하단체 부총재

세월호 구조·수색작업을 주도하는 구난업체 ‘언딘 마린 인더스트리(이하 언딘)’가 논란의 중심에 섰다. 세월호 침몰 직후부터 줄곧 ‘언딘 특혜설’이 제기돼서다. 해경과 언딘이 유착관계에 있고 언딘이 인양 실적을 높이기 위해 민간 잠수부의 작업을 막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급기야 해경이 해군의 구조까지 막았다는 국방부의 보고서까지 나왔다.

 논란은 새정치민주연합 진성준 의원에 의해 증폭됐다. 진 의원은 지난달 30일 국회에서 “해경이 참사 직후인 16∼17일 언딘의 잠수부들이 먼저 들어가야 한다며 해군 수중 구조요원의 현장 접근을 통제하는 바람에 작업을 못 했다”는 내용의 국방부 답변서를 공개했다. 이 답변서에 따르면 해군은 세월호 침몰 다음 날인 지난달 17일 오전 7시1분쯤 해군의 해난구조대(SSU) 대원과 특수전전단(UDT) 19명을 해상에 대기시켰지만 수색은 못 했다. 군은 “해경과 충돌을 피하기 위해 통제를 수용했다”고 밝혔다.

민간 이어 군도 "해경이 작업 막아”


  논란이 일자 국방부 김민석 대변인은 1일 “보고서에 사용된 통제라는 단어는 (해경이) 작업을 막았다는 게 아니라 작업을 컨트롤했다는 뜻”이라고 말했다.

 특혜설은 구난업체 선정 때부터 불거졌다. 언딘과 해경이 유착한 게 아니냐는 의문이 제기된 것이다. 세월호가 침몰하자 해경은 곧바로 선사인 청해진해운에 구난 명령을 내렸고 청해진해운은 계약업체인 언딘을 구난업체로 선정했다.

 언딘의 김윤상 대표는 해양경찰청 산하 비영리단체인 한국해양구조협회 부총재를 맡고 있다. 한국해양구조협회 19명의 부총재에는 해경 경비안전국장, 해경 경무관 출신 김모씨 등이 포함돼 있다. 지난해 국정감사에서는 해양구조협회에 해경 퇴직 간부 6명이 취업한 것과 관련해 해경이 유관단체를 퇴직 간부의 재취업공간으로 이용하고 있다는 지적이 일었다. 이에 대해 해경은 “청해진해운이 언딘을 선정하는 과정에 일절 개입하지 않았다 ”고 덧붙였다.

해경 출신 6명, 해양구조협회 포진

 사고 초기 해경의 어설픈 대응도 특혜설을 부추겼다. 범정부사고대책본부 고명석(해경 장비기술국장) 대변인은 지난달 19일 언론 브리핑에서 “선체에서 처음 시신을 발견한 것은 언딘 소속 잠수부”라고 했다. 하지만 얼마 뒤 최초 시신 발견자는 민간 잠수부 윤모씨인 것으로 밝혀졌다. 민간 잠부수들은 “해경이 언딘의 수색 성과를 부풀리기 위해 의도적으로 발표한 게 아니냐”며 의혹을 제기했다. 민간 잠수부들은 또 “해경이 언딘의 잠수부와 바지선만 사용하기 위해 민간 잠수부 철수를 요구했다”고 주장했다.

 다이빙벨도 논란거리였다. 알파잠수기술공사 대표 이종인씨는 지난달 21일 사고해역에 다이빙벨을 갖고 왔다. 해경과 사고대책본부는 작업 방해와 안전 문제 등을 들어 돌려보냈다. 하지만 언딘은 애초부터 사고해역에 다이빙벨을 반입했다. 이 다이빙벨은 지금까지 한 번도 투입되지 않았다.

 언딘의 대주주인 김윤상 총재는 지분의 64.52%를 갖고 있다. 나머지 지분 가운데 29.92%는 정부 소유다. 2012년에는 5760만원, 2013년에는 2억3409만원의 국고 보조금을 받았다.

진도=최종권 기자, 정용수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