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안성 산기슭 인적 없는 가건물이 선박 수리업체?

지난달 29일 오후 경기도 안성시 보개면에 있는 더난터 본점. 이 업체는 청해진해운의 선박 수리를 도맡아왔다. [장혁진 기자]

지난달 29일 오후 경기도 안성시 보개면. 청경산 기슭에 간판도 없는 1층짜리 흰색 가건물이 덩그러니 서 있다. 블라인드가 굳게 내려진 창문 뒤로 인기척은 없었다. 출입로와 건물 인근에는 잡초만 무성했다. 컨테이너 박스 2개를 아래위로 포갠 크기의 건물 입구 오른편으로는 전원주택 네댓 채가 서 있었다. 주민들은 입을 모아 “정체를 모르는 건물”이라고 말했다. 2년간 이곳에 거주했다는 한 마을주민은 “평소에 건물을 드나드는 사람을 보지 못했다”며 “회사도 아니고 사람이 사는 집도 아닌 것 같다”고 말했다.

 이 건물은 청해진해운의 선박수리를 도맡아 해온 ‘더난터’의 본점이다. 청해진해운 전 1등항해사의 증언에 따르면 김한식(72) 청해진해운 대표가 조카 이름으로 세웠다. 이후 3만~5만원짜리 볼트 한 개를 교체하면서 100만원을 청구하는 방식으로 회사에 손해를 끼쳤다고 한다. 금융감독원 전자공시 자료에 따르면 청해진해운은 2012년 선박 수선에 10억원, 지난해 약 11억6000만원을 투입했다. 지난해 선박 자산가치는 약 240억5000만원이다(전체 선박 수는 5개). 선박 장부가액의 5% 수준에 불과하다. 이 때문에 일각에서는 세월호가 적절한 수선을 못 받은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이에 대해 박모 공인회계사는 “2013년 선박 가치에는 그해 188억원에 새로 취득한 선박 가치가 포함됐다”며 “이를 제외하면 선박가치는 52억원 수준이니 수선비는 무려 22% 수준으로 상당히 높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수선비가 과다 청구됐을 가능성이 충분하다”고 덧붙였다.

 김 대표는 조카를 회사의 실무진으로 앉혀놓고 자신은 ‘기타 비상무이사’로 활동했다. 이 회사의 다른 임원들도 유병언(73) 전 세모그룹 회장 회사들과 엮여 있다. 더난터의 공동대표이사인 최모(60)씨는 청해진해운의 감사이자 청해진해운의 지주회사 격인 아이원아이홀딩스의 감사를 맡고 있다. 그는 유 전 회장의 두 딸이 운영하는 모래알디자인의 이사 자리에도 이름을 올렸다. 공동대표이사 이모(64)씨는 유 전 회장이 보유한 종교시설 ‘금수원’의 이사를 맡고 있다. 실제로 금수원은 더난터와 불과 2㎞ 남짓 떨어져 있다. 차로 3~4분이 채 안 걸리는 거리다.

 김 대표의 조카로 알려진 조모씨는 “(더난터가) 청해진해운의 수리를 도맡아 한 것은 맞다”고 했다. 그러나 수선비 과다청구 등에 대해서는 “누가 그런 근거 없는 얘기를 하느냐”며 부인했다. 2012년 5월 만들어진 더난터의 사업영역은 선박건조·수리뿐 아니라 가구 제조, 부동산 관리, 임대업 등 12가지 분야를 망라한다.

채승기·장혁진 기자

기독교복음침례회(구원파) 및 유병언 전 회장 관련 정정 및 반론

본 인터넷 신문은 지난 4월 16일 이후 기독교복음침례회와 유병언 전 회장 관련 보도에 대하여 다음과 같이 정정 및 반론보도문 게재합니다.

유 전 회장이 달력을 500만원에 관장용 세척기는 1000만원에 판매한 사실이 없으며, 금수원에는 비밀지하 통로나 땅굴은 존재하지 않으며 유 전 회장과 기독교복음침례회(구원파)가 오대양사건과 무관함은 지난 세 차례 검찰 수사 결과에서 밝혀졌으며 이는 지난 5월 21일 검찰이 공문을 통해 확인해 준 바 있으며, 유 전 회장이 해외밀항이나 프랑스에 정치적 망명을 시도는 검찰 수사 결과 사실무근으로 확인되었습니다. 이에 해당보도를 바로 잡습니다.

또한, 유병언 전 회장은 청해진해운 관련 주식을 소유하거나 4대보험이나 국민연금을 받은 사실이 없으므로 실소유주나 회장이라 할 근거가 없으며, 유 전 회장은 1981년 기독교복음침례회 창립에 참여한 사실이 없고 해당교단에 목사라는 직책이 없으며, 유 전 회장 일가의 재산으로 추정되는 2400억의 상당부분은 해당 교단 신도들의 영농조합 소유의 부동산이며, 기독교복음침례회에는 해당 교단을 통하지 않고는 구원을 얻을 수 없거나 구원받은 후에는 죄를 지어도 죄가 되지 않는다는 교리는 없으며, '세모'는 삼각형을 '아해'는 '어린아이'를 뜻하며, 옥청영농조합이나 보현산영농조합 등은 해당 영농조합의 재산은 조합원의 소유이며, 기독교복음침례회 내에는 추적팀은 존재하지 않는 것으로 밝혀왔습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