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명동거리·공설시장 일대, 복합문화특화거리 만들어 원도심 활성화 나선다

도시재생 선도지역으로 선정된 천안시 동남구청 일대. 천안시는 원도심인 이 지역을 복합문화특화거리로 조성할 계획이다.

천안시가 정부에서 지정하는 ‘도시재생 선도지역’에 포함돼 원도심 활성화에 청신호가 켜졌다. 천안시에 따르면 국토교통부는 지난달 28일 국무총리 소속 도시재생특별위원회 심의를 거쳐 도시재생 선도지역을 선정해 발표했다.

전국 86개 지방자치단체가 응모한 내용을 토대로 문화·경제·복지·도시·건축 분야 전문가로 구성된 평가위원회의 서면·현장평가를 거쳐 천안시를 포함한 13개 지자체가 선정됐다.

도시재생 선도지역은 경제기반형과 일반 근린재생형, 소규모 근린재생형 방식으로 나뉜다. 경제기반형과 일반 근린재생형에는 국비·지방비 50대 50 매칭펀드로, 소규모 근린재생형엔 국비·지방비 60대 40의 매칭펀드로 예산이 지원된다. 천안시는 공주·순천·태백시, 대구시 남구 등과 함께 소규모 근린재생형으로 사업을 추진한다.

천안시는 동남구청·명동거리·지하상가·공설시장 일대 19만6000㎡에 ‘천안 원도심, 복합문화특화거리 조성’을 목표로 ▶공간 재생뱅크 운영사업 ▶청년 네트워크 기반 조성사업 ▶문화·예술 기반 조성사업 ▶다문화 특화사업 ▶복합문화특화거리(MCSM) 조성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시는 이를 위해 도비 12억원, 시비 74억원을 포함한 지방비 86억원과 국비 60억원을 지원받아 4년 동안 총 146억원을 투자한다. 시는 이달부터 지역 주민과 함께 구체적인 도시재생 활성화 계획 수립을 시작해 9월 완료할 방침이다.

계획이 수립되면 국토부는 국무총리를 위원장으로 하는 도시재생특별위원회 심의를 열어 2017년까지 4년간 경제기반형(국비 250억원), 일반 근린재생형(국비 100억원), 소규모 근린재생형(국비 60억원)으로 선정된 지역에 관련 예산을 지원한다.

시는 2012년 10월부터 1년6개월간 도시재생 모델 구축과 원도심 활성화를 위해 주민·시민사회단체와 긴밀히 협의하면서 사업을 구상해 왔다. 지난해에는 정비사업지구 주민을 대상으로 도시대학을 운영했으며, 올해에도 상인회·시민사회단체와 함께 도시재생대학을 열어 도출된 의견을 도시재생 선도지역 응모 제안서에 반영했다.

김기민 천안시 도시재생과 주무관은 “시는 도시재생을 위해 지난 3월 11일 기존 도시개발과를 도시재생과로 조직을 개편했으며 조만간 주거지 및 상가 지역 재생 업무를 담당할 천안시 도시재생지원센터를 동남구청에 설치해 운영할 계획”이라며 “이번 도시재생 선도지역 선정을 계기로 원도심이 활력을 되찾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글·사진=강태우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