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근혜 할머니 만남 경호원이 저지 하지 않았더니

박근혜 할머니 [사진 = 중앙일보 포토 DB]


 

‘박근혜 할머니’.



정부 합동분향소를 방문한 박근혜 대통령과 한 할머니의 만남에 대한 논란이 불거지고 있다.



박 대통령은 29일 안산 단원구 초지동 화랑유원지 제2주차장에 마련된 합동분향소를 찾아 한 할머니를 위로했다. 일부 언론은 ‘박근혜 대통령이 유족으로 보이는 조문객을 위로하고 있다’는 내용으로 보도했다.



그러나 이번 세월호 참사로 희생된 단원고 한 학생의 아버지는 30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박 대통령이) 분향소 안에 어떤 할머니 한 분을 같이 대동을 하고서 분향을 하고 사진을 찍으신 걸로 알고 있는데, 제가 궁금해서 어느 분이신가 하고 수소문을 해 봤는데 희한하게도 (유가족들 중에) 아는 분이 없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분향소에 입장해 제단 좌측에서부터 홀로 헌화하고 희생자를 애도한 뒤 우측으로 돌아 다시 출입문 쪽으로 걸어나갔다.



이때 한 할머니가 박 대통령에게 다가와 팔을 붙잡고 이야기를 나눴고, 경호원들은 신분이 확인되지 않은 할머니와 대통령과의 만남을 저지하지 않았다.



하지만 이 할머니가 분향소에서 박 대통령과 일정한 거리를 두고 따라다니고, 조문객으로 줄을 서 있던 영상이 등장하면서 ‘연출된 만남이 아니냐’는 의혹이 일었다.



이같은 논란에 민경욱 청와대 대변인은 “조문 당시 할머니 한 분을 위로하는 사진에 대해서 연출 의혹이 제기됐는데 사실이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이어 “청와대는 해당 할머니의 신분에 대해 알지 못한다, 분향소에는 조문객, 유가족, 일반인들이 다 섞여있어 누가 누구인지 알 수 없는 상황이었다. 그 가운데 한 분이 대통령께 다가와 인사한 것이고 연출해서 득이 될 게 아무것도 없다. 연출은 절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