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진이한, '기황후' 종영소감 "많이 공부하고 노력했다"





‘진이한’.



배우 진이한(36)이 MBC 드라마 ‘기황후’ 종영소감 전했다.



30일 ‘기황후’가 51회 방송을 끝으로 종영했다. 진이한은 ‘기황후’에서 냉철하고 정확한 책략가 탈탈 역을 맡아 드라마의 극적인 전개를 이끌어 나가며 공감을 자아내는 연기로 시청자들의 많은 사랑을 받았다.



진이한은 “처음 시나리오를 받았을 때 내 스스로 ‘탈탈이’라는 인물을 만들어가 보자는 마음으로 연기를 했다. 감정을 드러내지 않고 절제해야 하는 역할이기 때문에 눈빛으로 표현하기 위해 많이 공부하고 노력했다”고 말했다.



이어 “세세한 부분까지 서로 아이디어를 제시하고 애정을 드러내며 촬영했기에 좋은 결과가 나온 것 같다. 또 좋은 배우들, 스태프들과 함께 촬영할 수 있어서 행복했고 끝까지 많은 사랑과 관심을 보내주신 시청자 분들께도 감사인사를 드린다”고 종영소감을 전했다.



진이한은 차기작 MBC 드라마 ‘개과천선’에서 사법계의 엘리트 코스의 정석을 밟아온 겸손한 수재 전지원 역을 맡아 연기한다.



‘기황후’ 마지막회는 시청률 28.7%(닐슨 코리아 집계·전국기준)를 기록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