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다이빙벨 오늘 오후 3시 50분경 투입돼

[사진 중앙일보 포토 DB]




이종인 대표의 다이빙벨이 ‘세월호’ 침몰 사고 수색 현장에 투입됐다.



30일 범정부 사고대책본부에 따르면 이종인 알파잠수기술공사 대표의 수중 잠수 장비 다이빙벨이 이날 오후 3시50분경 사고 해역 물속으로 투입됐다.



이종인 대표의 다이빙벨은 바닥과 닿아 있는 세월호 선미 부문의 실종자 수색·구조작업에 활용될 계획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