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윤한, 줄 수 있는게 이 노래밖에 없다…세월호 추모곡 들어보니

[‘윤한’. 사진 윤한 SNS]




‘윤한’.



피아니스트 윤한이 세월호 희생자를 위한 추모곡을 공개했다.



24일 윤한은 자신의 트위터에 “음질도 안 좋고 이미지도 노란리본 보며 열심히 그려봤지만 할 수 있는 게 이것밖에 없네요. 희망을 갖고 그들에게 연주 한 곡 보냅니다”라며 세월호 침몰 사고 희생자들을 추모하는 피아노곡을 올렸다.



노란리본을 배경으로 한 이 곡은 1분 40초 정도의 잔잔한 피아노 선율이 돋보인다.



윤한은 추모곡을 통해 세월호 사고로 안타깝게 목숨을 잃은 사람들을 비롯해 실종자들의 무사 귀환을 기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윤한’. 사진 윤한 SNS]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