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기황후 마지막회 "북원이라는 곳이 어디길래" 관심 집중

기황후 마지막회 [사진 = MBC 방송캡쳐]


 

‘기황후’ 마지막회에 자막으로 등장한 ‘북원’에 대해 관심이 쏠리고 있다.



29일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기황후’ 마지막회에서는 망해 가는 원나라의 모습이 그려졌다.



탈탈(진이한)은 반란군과의 전쟁에서 패하며 전사했다. 기승냥(하지원)은 독에 중독돼 죽음의 문턱 앞에 있는 타환(지창욱)에게 “대승상이 승전보를 가져왔다”며 거짓말을 했다.



타환은 기승냥에게 “사랑한다”는 고백을 남기고 최후를 맞았다.



기황후 마지막회가 끝날 무렵 ‘1368년 기황후는 주원장에게 대도를 정복당하고 북쪽 초원지대로 물러나 북원을 건국했다. 기황후의 아들 아유시리다라는 북원의 황제가 됐다’라는 역사적 사실이 자막으로 나왔다.



‘북원’이란 당시 북쪽으로 밀린 원나라를 의미한다. 실제 역사에서 주원장은 명나라의 초대 황제로 ‘홍건적의 난’ 당시 원나라 수도를 함락, 원나라를 북쪽으로 밀어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