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용근 홈스틸, 9회 초 2사 만루에서…미 언론도 '깜짝'





‘박용근 홈스틸’.



LG 내야수 ‘박용근 홈스틸’이 미국언론에서도 화제다.



박용근은 29일 창원 마산구장에서 열린 2014프로야구 NC 다이노스와 원정 경기에서 2-3으로 뒤진 9회 초 2사 만루에서 홈스틸을 시도했다.



이날 2-3으로 끌려가던 LG는 9회 초 2사 만루 마지막 기회를 만들었다. 타석에는 최경철이 섰고, 풀카운트까지 승부를 끌고 갔다. 최경철은 NC 마무리 김진성의 직구에 방망이를 휘둘렀고 공은 외야로 날아갔다.



순간 화면에 3루 주자 박용근이 나타났다. 박용근은 최경철이 스윙을 마친 순간 홈에 슬라이딩을 했다. 만약 최경철이 스윙을 하지 않았더라면 홈스틸이 가능했을 정도로 빨랐다. 최경철은 박용근의 몸에 다리가 걸려 넘어질 뻔했다.



하지만 스트라이크 하나면 삼진으로 경기가 끝나고, 볼이면 홈스틸 필요없이 밀어내기로 동점이 가능한 순간이었다.



박용근은 보크를 유도하기 위해 홈스틸을 시도했다. 3루에서 투수를 흔들기 위해 홈으로 뛰는 시늉을 했다. 그러나 김진성은 흔들리지 않고 공을 던졌고, 경기는 끝났다.



이에 미국 언론도 주목했다. 미국 MLB.com은 ‘Cut4’ 코너를 통해 박용근 슬라이딩을 소개했다. MLB.com은 “타자가 배팅할 때 주자가 홈으로 슬라이딩했다”라는 제목으로 글과 영상을 올렸다.



또 CBS 스포츠도 ‘EYEON BASEBALL’이라는 코너에서 “한국의 이상한 주자가 스윙할 때 슬라이딩을 했다”며 “용감한 것인지 어리석은 것인지 알 수 없다”고 적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