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다니엘 알베스 "바나나 투척자, 신원 확인해 홈구장 평생 출입금지"

[사진 유튜브 캡처]




 

FC바르셀로나에서 활약 중인 다니엘 알베스(31)가 인종차별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28일 FC바르셀로나는 스페인 카스테욘주 비야레알 엘 마드리갈에서 열린 비야 레알과의 원정 경기에서 3-2로 역전승했다.



이날 관중석에서는 인종차별을 뜻하는 바나나가 다니엘 알베스에게 날아들었다. 후반 30분경 코너킥을 차려고 준비 중인 알베스에게 홈팬(비야 레알)이 바나나를 던진 것이다.



충분히 기분이 나쁠 수도 있는 상황. 그러나 알베스는 당황하거나 화를 내지 않았다. 태연하게 바나나를 주워 들어 껍질을 까 먹어버렸다. 그의 센스있는 대처가 돋보였다.



경기가 끝난 후 알베스는 “누가 바나나를 던진 지는 모르겠지만 감사하다고 전하고 싶다. 골로 연결되는 두 번의 크로스를 올릴 수 있게 힘을 줬다”고 말했다.



이어 “스페인에서 11년을 뛰고 있지만 변한 게 없다. 농담이라고 생각하고 멍청한 사람들의 행위에 대해 웃을 수밖에 없다”면서 고개를 저었다.



바르셀로나 구단은 “비야레알 팬이 알베스를 모독했다. 우리는 알베스를 지지하며 끝까지 연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비야레알 구단은 “바나나를 던진 관중의 신원을 확인했다. 홈 구장 출입을 평생 금지시켰다”고 전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