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국 땅값 41개월 연속 상승, 강남구 전국 시·군·구 중 상승률 최고

‘전국 땅값 41개월 연속 상승’.



‘전국 땅값 41개월 연속 상승’했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3월 전국 땅값이 전달보다 0.20% 상승하며 2010년 11월 이후 41개월 연속 상승했다. 이는 2008년 10월 금융위기가 발생 전보다 1.47% 높다.



수도권은 0.22%, 지방은 0.17% 각각 오르면서 전달(각 0.14%)보다 상승폭이 커졌다.



서울시는 2013년 9월부터 7개월 연속 땅값이 상승해 25개 자치구 모두가 올라 0.29% 상승세를 기록했다.



특히 서울 강남구에서 상업용 부동산 매수세가 늘면서 0.51%를 기록했다. 전국 시·군·구 가운데 가장 높은 땅값 상승률이다.

세종시가 0.505%로 뒤를 이었다.



충남 천안서북구는 국제 비즈니스파크 개발사업 무산으로 인해 평균 -0.108%를 기록했다. 전국에서 땅값이 가장 많이 하락했다.



이어 경기도 광명시(-0.10), 인천시 옹진군(-0.03%), 충남 천안 동남구(-0.01%), 강원도 태백시(-0.01%) 순으로 하락 폭이 컸다.



지난달 전체토지거래량은 총 22만7128필지, 1억7377만6000㎡로 지난해 동월(18만763필지, 1억7500만3000㎡) 대비 필지 수는 25.6%가 늘고 면적은 0.7% 감소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