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홍명보호 유니폼, 승률 높은 흰색 유니폼 언제 입나





‘홍명보호 유니폼’.



2014 브라질 월드컵 한국 대포팀 ‘홍명보호 유니폼’색상이 결정됐다.



대한축구협회는 29일 2014 국제축구연맹(FIFA) 브라질 월드컵 조별 리그 세 경기에서 한국 대표팀이 입을 ‘홍명보호 유니폼’ 색상을 발표했다.



대표팀은 러시아와의 조별리그 1차전에서 상의-하의-양말 모두 흰색을 착용하게 됐다. 상대팀 러시아는 모두 빨간색 유니폼을 입는다.



23일 알제리와의 2차전에서 한국은 대표팀 전통의 색깔인 빨간색 상의-파란색 하의-빨간색 양말을 착용한다. 알제리는 모두 흰색으로 결정됐다.



27일 열릴 벨기에와의 최종전에서는 러시아전과 마찬가지로 상의-하의-양말 모두 흰색을 착용한다. 벨기에는 상·하의와 양말까지 검은색 유니폼을 입는다.



FIFA는 흑백TV 시청자들도 쉽게 팀을 구별할 수 있도록 유니폼의 색깔을 고려해 결정한다.



한국은 흰색 유니폼을 입었을 때 더 높은 승률을 기록했다. 총 8번의 월드컵에 출전해 28차례의 경기에서 흰색 유니폼을 입은 9경기에서 2승4무3패 승률 44.4%를 기록했다. 사상 첫 8강에 진출했던 2002년 한·일 월드컵 당시 유니폼도 흰색이다.



한국은 6월 18일(한국시간)러시아와 1차전을 시작으로 23일 오전 4시 알제리전, 27일 오전 5시 벨기에와의 조별 리그 마지막 경기를 치른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