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뮌헨 레알' 리베리, 심판 몰래 상대 선수 뺨을 '찰싹'…영상보니















‘뮌헨 레알’.



프랭크 리베리(31·뮌헨)가 상대편 선수 뺨을 때렸다.

심판은 보지 못했지만 중계 카메라는 이 장면을 포착했다.



리베리는 30일(한국시간) 홈구장인 알리안츠 아레나에서 열린 레알 마드리드와의 2013-14시즌 UEFA(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 준결승 2차전에 출전했다.



레알 마드리드는 경기 초반부터 강공을 펼치며 전반전에만 3골을 넣었다. 레알 마드리드 수비수들과 몸싸움을 하면서 신경전을 벌이던 리베리는 0-3으로 끌려가던 전반 43분 왼손으로 카르바할의 뺨을 때렸다.



리베리가 상대 선수를 때린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2012년 12월에는 아우크스부르크 소속으로 뛰던 구자철의 뺨을 때려 퇴장을 당하기도 했다.



한편, 경기는 레알 마드리드가 4-0 완승을 했다. 1차전에서 1-0으로 승리를 거둔 레알 마드리드는 1·2차전 합계 5-0으로 크게 앞서며 결승에 올랐다. 이로써 레알 마드리드는 2001-2002시즌 이후 12년 만에 우승컵을 노리게 됐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유튜브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