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뮌헨 레알' 리베리, 구차철 뺨 때리더니 이번엔…













프랭크 리베리(바이에른 뭰헨)가 상대편 선수 빰을 때렸다.



리베리는 30일(한국시간) 홈구장인 알리안츠 아레나에서 열린 레알 마드리드와의 2013-14시즌 UEFA(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 준결승 2차전에 출전했다.



레알 마드리드는 경기 초반부터 강공을 펼치며 전반전에만 3골을 넣었다. 레알 마드리드 수비수들과 몸싸움을 하면서 신경전을 벌이던 리베리는 0-3으로 끌려가던 전반 43분 왼손으로 카르바할의 뺨을 때렸다. 심판은 보지 못했지만 중계 카메라는 이 장면을 포착했다.



리베리가 상대 선수를 가격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2012년 12월에는 아우크스부르크 소속으로 뛰던 구자철의 뺨을 때려 퇴장을 당하기도 했다.



한편, 경기는 레알 마드리드이 4-0 완승을 거뒀다. 1차전에서 1-0으로 승리를 거둔 레알 마드리드는 이로써 1·2차전 합계에서 5-0으로 크게 앞서며 결승에 올랐다. 이로써 레알 마드리드는 2001-2002시즌 이후 12년 만에 우승컵을 노리게 됐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유튜브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