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 대통령 "관피아 완전히 추방하겠다"

박근혜 대통령이 29일 오전 경기도 안산 화랑유원지에 마련된 ‘세월호 사고 희생자 정부 합동분향소’를 방문해 조문했다. 검은 투피스 차림의 박 대통령은 국화꽃을 들고 희생자들의 영정사진을 보면서 걸은 뒤 묵념하고 분향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방명록에 “갑작스런 사고로 유명을 달리하신 분들의 넋을 기리며 삼가 고개 숙여 명복을 빕니다”라고 썼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박근혜 대통령이 29일 세월호 참사 사고와 관련, “관피아(관료 마피아)나 공직 철밥통이라는 부끄러운 용어를 완전히 추방하겠다는 심정으로 관료사회의 적폐를 국민이 납득할 수 있는 수준까지 확실히 드러내고 해결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내각 전체가 모든 것을 원점에서 국가개조를 한다는 자세로 근본적이고 철저한 국민안전대책을 마련하라”고 지시하며 이렇게 말했다. <중앙일보 4월 28일, 29일자 1면>

"퇴직 관료 유관기관 못 가도록 … 국가개조 자세로 안전대책도 마련"
"초동대응·수습 미흡" 사과



 박 대통령은 “해운사와 선장 등의 무책임한 태도가 직접적인 사고 원인이긴 하지만 들여다보면 오래전부터 우리 사회에 고질적으로 뿌리내려온 고착화된 비정상적인 관행과 봐주기식 행정문화가 큰 영향을 끼쳤다”며 “이번에는 반드시 과거로부터 이어져온 잘못된 문제들을 바로잡고 새로운 대한민국의 틀을 다시 잡겠다”고 다짐했다.



이어 “지난해 원전비리와 숭례문 복원의 문제점이 드러나며 카르텔 구조가 밝혀진 데 이어 해운업계도 유관기관의 퇴직공직자들이 안전 관리를 담당하는 주요 자리를 차지하면서 정부와 업계의 유착관계가 형성돼 불법성을 제대로 감독하지 못했음이 드러났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해운업계는 물론 다른 분야에서도 업계와 유착관계가 형성돼 불법을 제대로 감독하지 못하는 폐해가 생기지 않도록 해야 한다”며 “유관기관에 퇴직공직자들이 못 가도록 관련 제도를 근본적으로 쇄신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과거부터 관행적으로 내려온 소수인맥의 독과점과 유착은 한 부처의 문제가 아니라 모든 부처의 문제”라며 “공직사회 개혁을 강력히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도 했다. 이날 박 대통령은 “많은 고귀한 생명을 잃었는데 국민 여러분께 죄송스럽고 마음이 무겁다”며 참사 발생 14일 만에 공식으로 대국민 사과를 했다.



 박 대통령은 “사고를 예방하지 못하고 초동대응과 수습이 미흡해 뭐라 사죄를 드려야 그 아픔과 고통이 잠시라도 위로받을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사태 수습이 마무리되면 대국민 사과와 국가개조 구상을 담은 별도의 입장을 발표할 예정이다.



신용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