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족 "내 새끼지만 대통령 자식"

박근혜 대통령이 29일 합동분향소에서 희생자들을 조문한 뒤 방명록에 적은 글. [청와대사진기자단]
박근혜 대통령이 29일 오전 8시55분 경기도 안산시 화랑유원지에 마련된 세월호 사고 정부 합동분향소를 찾았다.



박 대통령, 합동분향소 찾아 조문
유족들 호소·항의에 깊은 한숨

검은색 투피스 차림에 흰 장갑을 낀 박 대통령은 노란 리본이 달린 흰색 국화꽃을 들고 학생들의 영정 사진을 하나하나 바라본 뒤 분향하고 묵념했다. 조의록(사진)에는 “갑작스런 사고로 유명을 달리하신 분들의 넋을 기리며 삼가 고개 숙여 명복을 빕니다”라고 썼다. 분향을 마치곤 유가족들을 만났다.



 유족 한 명은 박 대통령을 보자 무릎을 꿇고 “자기 목숨 부지하기 위해 전전긍긍하는 해경 관계자들을 엄중 문책해달라”면서 “어느 나라 경찰에, 군대에 우리 아이들 살려달라고 해야 하느냐”고 울먹였다. 박 대통령은 꿇어앉은 유족의 어깨에 손을 얹고 위로했다.



 한 여성은 “지금 (누구) 사퇴가 중요한 게 아니에요. 대통령 자식이잖아요. 저희 자식이고 내 새끼기도 하지만 대통령 자식입니다”라며 말을 잇지 못했다. 또 다른 여성은 “대통령님, 끝까지 현장에 있으셨어야죠. 그거 아니에요? 지금 바다에 있는 아이들도 대통령님이 내려가서 직접 지휘하세요. 우리 딸하고 (사고 당일) 9시48분까지 통화했어요. 그때까지만 해도 웃더라고요”라며 울부짖었다.







 박 대통령은 침통해하면서 난감해했다. 당국의 무대책에 대한 유가족들의 원망을 들은 후에는 “그런데 누가 이런 걸…”이라며 말을 잇지 못했다. 박 대통령은 유가족의 얘기를 듣다가는 깊은 한숨을 내쉬기도 했다.



 합동분향소 설치와 관련, “안치할 곳이 없어 아이를 데리고 집에 가서 하룻밤을 재웠는데, 이게 말이 되느냐”고 항의하는 유족도 있었다. 그러자 박 대통령은 뒤편에 있던 박준우 청와대 정무수석을 유족 앞으로 불러내 “여기 남으셔서 여러 문제를 전부 자세하게 듣고 그걸 여기 계속 남아서 해결하라”고 지시했다. 이날 박 대통령과 이명박 전 대통령, 정홍원 국무총리가 보낸 조화는 유족들이 “치우라”고 요구해 분향소 밖으로 옮겨졌다.



신용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