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엔 북한인권사무소, 서울에 설치키로

북한 정권의 인권탄압 감시와 책임 규명을 맡게 될 유엔의 북한 인권사무소가 한국에 설치될 전망이다.



"상징적 의미 크다" … 도쿄 제쳐

 정부 소식통은 29일 “유엔이 얼마 전 한국에 현장 사무소가 설치됐으면 좋겠다는 견해를 공식적으로 표명해 왔고, 정부가 이를 받아들이기로 했다”고 전했다. 유엔이 한국 사무소 설치를 공식 발표하면 올 중반기 정도에는 실무 직원을 4~5명으로 하는 사무소가 서울에 자리 잡을 것으로 전망된다.



 유엔 인권최고대표사무소(OHCHR)가 추진하는 인권사무소는 북한 인권 관련 업무 전반을 담당할 현장 조직이다. 지난 2월 북한인권조사위원회(COI)가 북한 정권의 인권 유린을 반인도 범죄로 규정하는 보고서를 내면서 유엔에 설치를 권고했다.



 당초 사무소 후보지로 서울과 함께 태국 방콕, 일본 도쿄 등이 거론됐다. 특히 일본은 납북자 문제 때문에 적극적 유치 의사를 밝혔던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북한 인권 범죄의 가장 큰 증거는 탈북자들의 증언이기 때문에 서울에 베이스를 두는 것이 상징적 의미가 크다는 게 유엔의 판단이었다”고 외교부 관계자는 전했다.



 북한 인권사무소가 서울에 설치될 경우 북한은 반발할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 북한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는 지난 21일 “체제 대결의 선전포고로 간주하고 처절한 대가를 치르게 할 것”이라고 밝혔다.



유지혜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