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블랙박스 동영상, LTE폰으로 바로 본다

블랙박스 동영상을 스마트폰을 통해 바로 확인할 수 있는 ‘LG유플러스 차량 영상서비스’. [사진= LG유플러스]
차량용 블랙박스에 찍힌 동영상이 자동으로 인터넷에 저장되는 서비스가 나왔다.



LG유플러스 세계 첫 서비스

 LG유플러스는 “LTE 스마트폰으로 자동차 블랙박스에 녹화된 동영상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는 서비스를 세계 최초로 출시했다”고 29일 밝혔다. LTE 통신 모듈을 장착한 전용 블랙박스가 촬영한 동영상 파일이 실시간으로 LG유플러스의 클라우드(U+박스) 계정에 저장되는 방식이다. LG유플러스 남승한 M2M 담당은 “접촉 사고가 나면 스마트폰으로 U+박스에 접속해 사고 동영상을 바로 확인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용요금은 선불제(6개월간 1만원)와 후불제(월 2000원) 두 가지다. 전용 블랙박스인 HDB정보통신의 ‘프로비아 HDB-2000H’는 다음 달부터 판매할 예정이다. 이에 앞서 SK텔레콤도 지난달부터 스마트폰에서 블랙박스 촬영 사진을 확인할 수 있는 서비스를 출시했다. 다만 3G망을 이용하기 때문에 동영상을 보려면 블랙박스의 메모리카드를 PC나 스마트폰에 연결해야 한다.



박수련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