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5040억 이익, LG전자 깜짝 실적

LG전자는 올 1분기에 연결기준으로 매출 14조2747억원, 영업이익 5040억원을 기록했다고 29일 밝혔다. 영업이익이 3000억원 안팎이던 증권가 전망치를 훌쩍 넘어서는 성적표다. 전년 동기 대비 44%, 전분기 대비 112% 각각 늘어났다. 계절적 비수기에도 프리미엄 TV와 생활가전이 예상보다 잘 팔린 데다 스마트폰을 주축으로 한 모바일 부문 적자폭이 줄어든 덕분이다.



1분기, 생활가전 사업 호조
신형 스마트폰 G3 내달 출시

 부문별로 보면 TV사업을 담당하는 홈엔터테인먼트(HE)사업본부가 매출액 4조9473억원, 영업이익 2403억원을 기록했다. 매출액이 지난해 4분기보다는 15% 줄었지만, 지난해 1분기와 비교하면 3% 증가했다. 영업이익은 전분기 대비 41%, 전년 동기 대비 20배 이상 성장했다. 초고화질(UHD) TV,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TV 등 대형 프리미엄 제품이 잘 팔린 데다 원가도 개선된 덕분이라는 게 LG측의 설명이다.



 휴대전화 사업을 담당하는 모바일커뮤니케이션(MC)사업본부는 매출 3조4070억원, 영업적자 88억원으로 이번 분기에도 적자를 이어갔다. 하지만 적자폭이 지난해 3분기(797억원)와 4분기(434억원)보다 줄어든 점이 고무적이다. 고급 G시리즈 제품의 호조 덕이다.



 한편 LG전자는 올 하반기로 예정됐던 새 전략 스마트폰 G3의 출시시기를 5월 말로 앞당길 것이라고 이날 발표했다. 삼성전자 갤럭시S5의 독주를 막고, 연말까지 G3를 판매할 수 있는 기간을 최대한 늘리기 위한 방편으로 풀이된다.



최준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