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하이트진로 '뉴 하이트', 맛·공정 전면 리뉴얼 … 술술 넘어가네

하이트진로는 목넘김이 한결 부드러워진 `뉴 하이트`를 출시했다. [사진 하이트진로]
하이트 맥주가 맛·도수·공정·상표 디자인 등 이름만 빼고 다 바꿨다. 하이트진로가 연초부터 추진해 온 맥주 품질의 세계화 노력이 결실을 맺기 시작한 것이다. 이달 초 출시한 ‘뉴 하이트(New hite)’는 목넘김이 한결 부드러워진 게 특징이다. 브랜드 아이덴티티(BI)와 상표 디자인도 대폭 바꿔 신제품 수준으로 전면 리뉴얼했다.



 하이트진로는 맥주 품질의 세계화를 위해 올해 초 세계 정상급 기업들과 월드 비어 얼라이언스(World Beer Alliance)를 구축했다. 그리고 1월부터 독일 맥주 전문 컨설팅 업체인 한세베버리지(Hanse Beverage)와 공동연구를 진행했다. 뉴 하이트는 그 첫 결과물이다.



 하이트진로는 최적의 부드러운 목넘김을 구현하기 위해 제조공정을 조정해 쓴 맛을 줄이고 알코올 도수를 4.3%로 조정했다. 또 홉·몰트·탄산의 최적 조합을 통해 청량감을 강화했다.



 뉴 하이트만의 청량감을 구현하기 위해 보다 안정된 빙점여과공법도 적용했다. 전 공정의 온도를 0도 이하로 유지시켜 최적의 상태에서 맥주의 불순물과 잡맛을 제거해 신선함을 소비자에게 그대로 전달할 수 있게 됐다. 80년의 양조기술 노하우를 집약해 품질을 글로벌 수준으로 향상시킨 것이다.



 김인규 하이트진로 사장은 “글로벌화된 국내 맥주시장에서 본격적으로 경쟁에 나서기 위해 하이트를 이름만 빼고 모두 업그레이드했다”고 밝히고, “20년간 300억병 이상 판매된 한국의 대표 맥주로 세계 시장에도 진출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김승수 객원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