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옷만 입고 허겁지겁 탈출…이준석 선장 '이상행동'

































[앵커]



동영상 속의 이준석 선장은 속옷만 입은 채 허겁지겁 탈출을 하고 있습니다. 당시 선원들은 충분한 시간을 확보하고 함께 탈출을 했는데, 왜 유독 이 선장만 급했는지, 의문입니다.



구동회 기자입니다.



[기자]



세월호 침몰 후 최초로 출동한 목포 해경 123정이 선원들을 구출합니다.



속옷 차림으로 신발과 양말도 신지 않은 채 허둥지둥 세월호를 빠져나온 사람이 보입니다.



바로 이준석 선장입니다.



배가 가라앉는 위기의 순간에 속옷만 걸친 채 대체 뭘하고 있던 걸까.



해경 조사에서 이 선장은 침실에서 바지를 갈아 입으려는데 배가 기울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준석/세월호 선장(지난 21일) : 침실에 볼 일이 있어서 잠시 갔다 온 사이에 그렇게 됐습니다.]



하지만 당시 선원들은 조타실 인근에 모여 함께 탈출할 정도로 충분한 시간을 확보했습니다.



유독 이 선장만 급하게 속옷 차림으로 나온 배경에 여전히 의문이 제기되는 이유입니다.



탈출 당시 이 선장의 불그레한 얼굴색이 영상에 잡히면서 '음주 항해' 의혹도 다시 제기되고 있습니다.



[장기준/진도한국병원 과장(지난 20일) : 술을 먹었어도 깨어났겠죠. 조금 얼굴이 불그스름했다는 것.]



그러나 당시 해경은 혈액 검사 등을 통한 음주측정을 누락해 비난을 받았습니다.



또 구조된 직후의 이 선장은 병원에서 지폐를 말리는 등 이상한 행동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온라인 중앙일보. JTBC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