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세월호 참사] 수사본부 승무원 4명 추가 송치 "승무원 29명 외 더 있다"

   
▲ [세월호 참사] 세월호참사와 관련 구조 조치를 하지 않아 많은 승객들을 숨지게 한 혐의(유기치사 등)로 검경 합동수사본부의 수사를 받아온 세월호 기관장 박모(54)씨, 1등 항해사 강모(42)씨와 신모(34)씨, 2등항해사 김모(47)씨가 29일 오후 목포해양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 사진 오른쪽 첫번째부터 기관장 박씨, 1등항해사 신씨, 2등항해사 김씨, 1등 항해사 강씨.
[세월호 참사] 수사본부 승무원 4명 추가 송치 “승무원 29명 외 더 있다”
지난 16일 발생한 세월호 침몰 사고를 수사 중인 검경 합동수사본부는 29일 기관장 박모(54)씨와 1등 항해사 강모(42)·신모(34)씨, 2등 항해사 김모(47)씨 등 4명을 검찰에 송치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세월호 침몰 사고 당시 승객들을 구하지 않고 도착한 구조정을 타고 사고 현장을 빠져나간 혐의(유기치사, 수난구조법 위반)로 구속됐다.
이에 따라 이미 송치된 선장 이준석(68)씨 등 3명을 포함해 모두 7명의 주요 승무원이 송치됐다.
수사본부는 이들 외에도 승객을 구하지 않고 구조정을 타고 탈출한 나머지 주요승무원 8명을 이미 구속했다.
수사본부는 선원을 상대로 보강조사를 벌이는 한편 구명설비 부실과 화물 과적 여부 등을 규명하기 위해 점검업체와 청해진해운 관계자 등을 상대로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특히 배의 복원성에 문제가 있음에도 과적을 지속해왔다는 진술을 확보하고 이 부분을 집중해 들여다보고 있다.
또 승무원이 기존에 알려진 29명 외에도 더 있다는 의혹과 관련해서도 신원 파악에 들어갔다.
수사본부 관계자는 “선박 과적을 상당 부분 확인했지만 당장 과적이라거나 아니라거나 규정하기는 어렵다”며 “다양하고 광범위하게 조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사진=연합뉴스(세월호 참사, 승무원 추가 송치)

 

[인기기사]

·[세월호 참사] 김소현 앵커 눈물, 실종자父 “너한테 줄 게 많은데…” 끝내 ‘오열’ [2014/04/28] 
·대전 대화동 아모레퍼시픽 공장 화재…“이 동네 연기 장난 아냐”(1보) [2014/04/28] 
·셀레나고메즈·올랜도 블룸 열애설, 콘서트 관람 “호감 갖고 데이트”…진실은? [2014/04/28] 
·“정총리 사표 사고 수습 후 수리”…청와대 말 바꾸기에 홈페이지 다운 ‘글 보니…’ [2014/04/28] 
·“마지막 카톡은 오전 10시17분 학생이 보낸 것”…해경 도착해 구조하던 때 [2014/04/28] 

<중부일보(http://www.joongboo.com)>

※위 기사는 중부일보 제휴기사로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중부일보에 있습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