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연평도 주민 전화인터뷰 시도 "대피소가 바로 옆이라…"

‘SBS 속보 연평도 주민’.



SBS가 북한의 서해 NLL 인근 해상사격훈련에 대해 속보를 전하며 연평도 주민과 전화 인터뷰를 시도했다.



연평도 주민과의 전화 연결 뒤 “지금 포 터지는 소리가 들리십니까?”라고 앵커가 물었다. 이에 연평도 주민은 “아뇨. 아직 안들리는데요”라고 답했다.



이어 “지금 대피소에 피신 중이신가요?”라는 질문에 연평도 주민은 “아뇨, 대피소가 바로 옆이라 집에 있는데요”라고 답했다.



앞서 북한은 29일 오후 2시쯤 서해 NLL 인근 해상에서 사격을 개시했다. 이에 우리 군은 백령도와 연평도 등 서해 5도 주민들에게 대피 명령을 내렸고 서해 NLL 인근 해상에서 조업 중인 어선에도 복귀 명령을 내렸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