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지현, 본명 '왕지현'으로 1억원 기부

[사진 중앙일보 포토 DB]




SBS 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에 출연한 배우 전지현(33)이 세월호 침몰 사고 피해자와 유가족을 위한 성금 1억 원을 대한적십자사에 전달했다.



29일 대한적십자사는 이날 오전 ‘왕지현’이란 이름으로 기탁된 1억원을 담당 부서에서 확인하던 중 전지현이 기부한 사실을 알았다고 밝혔다.



전지현의 지인은 “전지현 씨가 세월호 침몰 사고로 안타깝게 희생된 학생들의 소식과 애절한 유가족들의 사연을 접할 때마다 가슴이 먹먹하다고 말했다”며 “남은 가족들이 희망을 잃지 않았으면 좋겠고, 희생자 가족과 아픔을 나누고 싶다고 했다”고 대한적십자사에 전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중앙일보 포토 DB]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