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근혜 대통령 "국민께 사죄…적폐 도려내고 국가안전처 신설하겠다"

[사진 YTN 방송 캡처]




박근혜 대통령이 사고 발생 후 14일째 만에 세월호 여객선 침몰 참사에 대해 공식 사과 입장을 밝혔다.



박근혜 대통령이 29일 오전 안산 화랑유원지에 마련된 ‘세월호 사고 희생자 정부 합동분향소’를 찾아 조문하고 “그동안 쌓여온 모든 적폐를 다 도려낼 것”이라고 유족들에게 사과의 말을 전했다.



이날 오전 9시쯤 분향소를 방문한 박근혜 대통령은 약 10여분 간 머물면서 세월호 침몰사고 희생자들의 영정 앞에 헌화·분향하고 유가족들을 만나 위로했다.



박근혜 대통령은 조의록에 “갑작스런 사고로 유명을 달리하신 분들의 넋을 기리며 삼가 고개 숙여 명복을 빕니다”라는 글을 남겼다.



한편 대통령 조화를 치워달라는 세월호 유족들의 요청에 따라 조화는 장외로 옮겨진 것으로 알려졌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YTN 방송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